YTN

귀촌 선택한 대가족...고요한 농촌 마을에 '웃음소리'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귀촌 선택한 대가족...고요한 농촌 마을에 '웃음소리'

2020년 11월 23일 00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아이들 웃음소리가 없던 경남의 한 농촌 마을에 새 가족이 이사 온 뒤 큰 변화가 생겼습니다.

서울에 살던 대가족이 귀촌했는데 노인들만 살던 마을에 생기가 돌고, 폐교 위기의 초등학교도 되살아나게 됐습니다.

박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노인 40여 명만 사는 경남 남해의 한 농촌 마을.

마을에 들어서자 아이들의 재잘대는 소리와 웃음소리가 골목길에 가득합니다.

아이들은 모두 한 가족.

돌도 안 된 갓난이에서 22살 첫째까지 모두 15명의 대가족이 이 마을에 새 둥지를 틀었습니다.

이 가족이 이사를 온 건 지난달 말.

집과 일터를 제공한다는 소식에 40년 넘게 살면서 정이 든 서울을 떠나 귀촌을 택한 겁니다.

소음 걱정에 아이들에게 '뛰지 말아라, 조용히 말해라'라고 하지 않아도 되는 게 가장 마음 편합니다.

[임수경 / 어머니 : 아이들끼리 시끄럽게 떠들고 노래하고 춤추고 그래도 누가 꾸중할 사람이 없으니까 그런 점에서 가장 만족하고 있어요.]

복잡한 서울에서 살다 한적한 농촌 마을로 내려와 심심할 법도 한데, 아이들은 서로 의지하며 서서히 적응하고 있습니다.

[김한별 / 셋째 딸 : 웃음이 끊이질 않아요. 많이 웃는 거 같아요. 많이 웃고 많이 놀고….]

노인들만 살아 고요한 마을에 아이들 웃음소리로 생기가 도니 주민들도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이옥자 / 마을주민 : 식구가 더 늘어난 기분이라서 좋습니다. 좋은 마음으로 이웃이 되어서 서로 상부상조하면서 잘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이 늘어나면서, 인근 초등학교도 폐교 위기를 벗어났습니다.

[백종길 / 경남 남해 고현초등학교장 : 새로운 친구가 생긴 것을 정말 기뻐하고 함께 즐겁게 공부하고 생활하고 있습니다.]

농촌 마을에 새 둥지를 튼 한 대가족이 고요한 마을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YTN 박종혁[johnpark@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