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산 선문대 15명 확진...순천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아산 선문대 15명 확진...순천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2020년 11월 20일 16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전남 순천시는 전국에서 처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했습니다.

충남 아산 선문대학교에서도 학생들 사이 연쇄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문석 기자!

아산 선문대 상황이 심각하게 돌아가고 있군요.

추가 확진자만 7명 나왔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19일)까지 8명이었는데, 이제는 확진자가 15명으로 늘었습니다.

2명은 밀접접촉자로 재검사에서 확진됐고 나머지는 같이 방을 썼거나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선문대 학생 11명이 지난 주말 보령 대천해수욕장에 다녀왔는데 이 모임에서 확진자가 속출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기숙사 생활을 하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전체 기숙사 7개 동 가운데 3개 동이 집단 격리된 상태고, 나머지 동 학생들에게도 방역 당국이 이동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이 대학에는 지금 이동 선별진료소가 설치돼 확진자와 함께 수업을 받은 2천여 명을 전수 검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상황이 심각한 곳이 이곳뿐 만은 아니죠.

지역사회 감염이 비상인 전남 순천시는 전국에서 처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전남 순천에서는 최근 2주 사이 60명 넘게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오늘만 7명이 늘어났는데, 이 중 한 명은 고교 3학년 학생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학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됐고 학생과 교직원 6백여 명이 전수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순천에서는 지금 학교와 가족, 지인 모임, 체육시설 등 일상 공간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감염원이 불분명한 확진자가 늘고 전파 속도도 무척 빠르다며, 순천시는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를 다섯 단계로 개편한 뒤 '2단계'로 올린 곳은 순천시가 처음입니다.

[앵커]
순천시뿐 아니라 전국 곳곳이 산발적인 집단감염으로 비상이 걸린 상황인데요.

강원도 지역도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네요.

[기자]
네, 춘천 상황이 제일 걱정입니다.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일하는 천주교 신부와 지역 아동센터 수녀 3명이 어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청소년들이 수시로 드나드는 곳이라는 점에서 이곳을 다녀간 학생들 검사 결과에 따라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또 춘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학생 2명과 부모 등 모두 4명이 확진됐습니다.

오늘 전체 학생과 교직원 천여 명에 대해 전수 검사가 진행됐습니다.

철원, 원주, 강릉 등지에서도 감염자가 속출해서 강원도는 지금 음압병실이 열 곳 정도밖에 남지 않은 상황입니다.

중증으로 악화할 수 있는 노인 확진자가 증가세여서 방역 당국이 추가 병상 확보에 나섰습니다.

경북에서는 청송 가족 모임과 관련한 확진자가 3명 더 늘었습니다.

청송과 청도, 경산 등 경북 지역에서만 감염자가 27명으로 늘었습니다.

또 김천 지역에서도 같은 대학교 학생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아직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1명이 최근 지역 치매안심센터에 실습을 나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저 질환이 있는 고령층 접촉자가 많아서 방역 당국이 긴장하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