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방역수칙 위반 시설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적용"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현장영상] "방역수칙 위반 시설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적용"

2020년 10월 30일 11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째 세자릿수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의 신규 확진자 수도 48명으로 늘었습니다.

핼러윈 데이도 코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서울시의 발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박유미 /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핼러윈 데이를 대비하여 유흥시설 점검현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서울시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대비하여, 클럽 등 춤추는 유흥시설에 대한 집중적인 현장점검과 적발시 ‘즉시 집합금지' 조치 시행 등으로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먼저, 서울시는 10월 23일부터 25일 경찰청, 식약처, 자치구 직원 44명, 10개 합동점검반을 편성하여, 음식점과 유흥시설 164개소를 사전점검 하였습니다. 점검결과, 음식점 11개소는 마스크 미착용, 테이블 간 간격 미유지, 출입자 명부 미작성으로 적발되었고, 클럽 등 춤추는 유흥시설 14개소는 이용인원, 이용자 간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여, 총 25개소에 대해 집합금지 등 행정조치를 취한 상태입니다.

특히, 서울 소재 클럽(44개소)와 감성주점(64개소), 콜라텍(45개소) 등 춤추는 유흥시설 전체 총 153개소에 대해서는 10월 28일부터 11월 3일까지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클럽 등이 밀집한 용산, 마포, 강남, 서초, 광진, 관악, 강북구 등 7개 지역의 유흥시설은, 전담책임관리 공무원들이 자정부터 새벽 3시까지 상주하며,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밀착점검 중입니다.

더불어, 서울시는 법무부, 경찰청, 식약처 공무원 140명과 24개 합동점검반으로 확대하여, 오늘부터 내일까지 춤추는 유흥시설에 대해 집중 점검하겠습니다.

특히, 이번 집중점검을 피해 강남과 이태원 등 주요밀집지역이 아닌 다른 지역의 클럽으로 옮겨가거나, 헌팅포차 등 유사 유흥시설로 이용객이 몰리는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밀집지역 외 서울시 전체 춤추는 유흥시설과 유사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하겠습니다.

이번 점검에서 방역수칙 위반 시설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적용해, 미준수 적발 익일 0시부터 2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바로 시행함으로써, 즉각적인 감염병 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현재 유흥시설에서는 이번 서울시 조치사항을 깊이 이해하고, 핼러윈 데이 특별방역 기간 동안 자발적으로 휴업하겠다고 밝힌 업소들도 있습니다. 29일 기준으로 클럽(22개소), 감성주점(46개소), 콜라텍(45개소) 총 85개소에서 휴업 의사를 밝혀, 서울 소재 클럽 중 50%, 감성주점 72%가 휴업할 것으로 보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