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생활 침해 논란' 식당·카페 출입명부에 이름 안 쓴다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사생활 침해 논란' 식당·카페 출입명부에 이름 안 쓴다

2020년 09월 11일 21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사생활 침해 논란’ 수기 출입명부에 이름 빼는 방안 추진
"마스크 쓰고 포장만 할 경우 명부작성 대상 제외 검토"
[앵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음식점이나 상점을 들어가면 작성하는 출입명부를 놓고 사생활 침해 논란이 끊이지 않는데요.

앞으로는 이름 없이 휴대전화 번호와 거주하는 지역만 적으면 됩니다.

구수본 기자입니다.

[기자]
식당이나 카페를 들어가면 적는 출입명부.

직접 쓰는 경우 방문자 신상정보가 한눈에 보이는 경우가 많아 왠지 꺼림칙합니다.

[권아람 / 직장인 : 모르는 사람들이 아무나 제 개인정보 알 수 있으니까 그런 게 좀 무서워요.]

최근엔 한 여성이 출입명부를 본 낯선 남성에게 연락받는 일도 있었습니다.

사생활 침해 논란이 끊이지 않자 정부가 앞으로는 출입명부에 이름을 빼도록 방역수칙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명부에는 휴대전화 번호와 주소지 시·군·구까지만 적도록 할 방침입니다.

[윤종인 / 개인정보보호위원장 : 방역 당국에서도 큰 이견이 없기 때문에 9월 중으로는 조속히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 마스크를 쓴 채 포장만 해가는 사람은 명부 작성을 제외하는 방안도 검토합니다.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의 경우 개인정보가 두 기관에 분리 보관되고, 생성 4주 후 자동 파괴되는 만큼 안전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어르신 등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정보 취약계층을 위해 전화만 걸면 방문정보가 자동기록되는 방식 등 다양한 수단을 발굴할 계획입니다.

YTN 구수본[soob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