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복구할 겨를도 없이" 폭우 피해에 '망연자실'
Posted : 2020-08-04 22: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정부에 건의할 정도로 충북 북부지역에는 막대한 폭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우선 급한 대로 응급 복구를 하고 있지만, 인력과 장비가 부족해 작업은 더디기만 합니다.

주민들은 복구할 겨를도 없이 또 많은 비가 내린다는 소식에 망연자실한 모습입니다.

김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폭우 피해 현장 곳곳에서 유실되고 파손된 도로를 보수하느라 중장비들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마을 진입도로를 우선 확보해야 침수된 가옥에서의 응급복구 작업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산사태로 도로로 무너져 내린 토사와 암석을 제거하고 유실된 도로에 흙 마대로 쌓아 임시 도로를 개설합니다.

소류지 둑 붕괴로 침수 피해를 본 주민들은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난감합니다.

[피해주민 : 그냥 청소나 하고 있는 상태죠. 배수로 작업이나 이런 거나 좀 하고 다른 것은 손을 못 대죠.]

그래도 침수된 가옥에서는 주민들이 폐기 처분할 가재도구를 치우고 바닥의 진흙 제거에 한창입니다.

하지만 복구작업은 더디고 어렵습니다.

산사태로 엄청난 토사와 암석이 밀려와 대파된 주택의 응급 복구작업은 아예 포기한 상태입니다.

중장비가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는 데다 비가 좀처럼 그치지 않기 때문입니다.

[김찬식 / 제천시 : 지금 엄두로 안 나죠. 차근차근 하나씩 해 나가야죠 저 밑에는 더 많이 피해 본 사람들이 더 많거든요.]

실종자 수색작업에서 좋은 소식은 들려오지 않습니다.

충북소방본부는 드론과 헬기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도 하천 물길이 거세고 유입량이 갈수록 늘기 때문입니다.

토사로 막힌 하수관 청소도 앞으로의 폭우에 대비해 시급하지만, 인력이 부족합니다.

[박상훈 / 제천시 환경사업소 : 비가 갑작스레 많이 와서 하수관에 토사가 많이 유입됐을 것 아니에요 그 토사를 청소작업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복구인력과 중장비가 크게 부족한 데다 앞으로 더 많은 비가 내린다는 소식에 피해주민들의 상심은 더 커가고 있습니다.

YTN 김동우[kim114@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