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대구·경북 142명 추가 확진...'신천지' 보건소 팀장도 감염
Posted : 2020-02-24 16:02
대구서 131명 추가 확진…신천지 관련 115명
엿새 만에 4백 명 넘어…지역 의료기관 피로감 쌓여
대구동산병원, 코로나19 거점병원…확진자 백여 명 치료
다른 지역 환자들도 대구동산병원 속속 입원 중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도 대구·경북 지역에서 백 명이 넘는 확진 환자가 쏟아졌습니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 지역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던 팀장도 포함됐는데, 알고 보니 신천지 교인이었습니다.

의료진 감염이 늘어나고 있어 지역 의료기관은 비상입니다.

대구 지역 코로나19 거점병원에 YTN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나혜인 기자!

대구에서 오늘도 추가 환자가 백 명 넘게 나왔는데, 거점병원인 그곳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앞서 전해드린 대로 대구에서 오늘 오전 확진자가 또 131명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신천지 관련자가 115명입니다.

이로써 대구의 전체 확진자는 457명,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엿새 만에 4백 명을 넘었습니다.

날마다 환자가 쏟아지면서 이 지역 코로나19 거점병원인 이곳의 의료진들도 피로감이 쌓여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기준으로 환자 130여 명이 이곳에서 의료진과 함께 감염병과 싸우고 있는데요.

오늘 안에 50여 명이 추가로 이송될 예정입니다.

오전부터 전국 각 지역에서 확진자들을 태우고 온 구급차들을 계속 볼 수 있었는데요.

의료여건이 여의치 않은 강원이나 경남 지역의 환자들도 이곳 대구까지 몰려들고 있습니다.

어제까지 병상 240여 개, 또 다른 거점병원인 대구의료원까지 합하면 이곳 대구 지역에 5백여 개 병상이 추가 확보됐지만, 병상을 마련한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건 아닙니다.

환자들을 치료할 의료 인력이 부족합니다.

대구 지역에 공중보건의 등 의료진 백여 명이 긴급 투입됐지만, 지금 환자 증가 추세라면 턱없이 부족합니다.

이런 사정들 때문에 대구 지역 확진자 가운데 아직 백여 명이 병원을 배정받지 못하고 자가격리 상태에 있습니다.

[앵커]
지역 의료진들의 감염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요?

[기자]
어제는 달서구에 있는 성서 동산병원 간호사 1명이 코로나19에 걸렸고, 대구 서구보건소에서 현장을 총괄하던 감염예방의학팀장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공무원은 신천지 관련자인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의심증상이 나타난 지난 금요일 오후에야 보건소장에게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건 현장에는 전날인 지난 목요일, 20일까지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밖에도 대구 지역 확진자 가운데 의료인은 지금까지 10여 명인 것으로 파악됐는데, 문제는 이들과 접촉해 격리 조처된 의료인이 수백 명에 달한다는 겁니다.

업무 공백 우려로 지역 의료체계 전체가 위기에 빠진 상황입니다.

[앵커]
대구 시민들의 어려움도 계속되고 있죠?

[기자]
날마다 백여 명씩 환자가 급증하면서 이곳 대구시는 지역 전체가 활기를 잃은 모습입니다.

어제 정부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올리면서 대구 시민들에게 2주 동안 자율적 외출자제와 이동제한을 요청했는데요.

도심 주요 상점들 가운데는 문 닫은 곳이 많고, 거리도 한산한 모습입니다.

자영업자들은 감염병 확산을 우려하면서 생계의 어려움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부터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가운데 증상이 있다고 답한 천여 명에 대한 본격적인 검체 조사가 진행됩니다.

보건 당국은 늦어도 수요일까지 모든 검사를 마친다는 계획인데, 이에 따라 추가 환자가 계속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앵커]
경북 지역 상황도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오전까지 경상북도에서 파악하고 있는 환자 수는 186명입니다.

이달 초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다녀온 경북 의성과 안동 주민 가운데 1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로써 이달 초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다녀온 경북 의성과 안동 등 지역 주민 가운데 확진자는 30명으로 늘었습니다.

질본 공식 통계에 따르면 지금까지 대구 경북 지역 전체 환자 수는 637명입니다.

전국의 83% 수준입니다.

경북 지역도 우선 안동과 포항 등 지역의료원에 병상 8백여 개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구동산병원에서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