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긴장 속 도착...2주간 격리생활 시작
Posted : 2020-01-31 22:07
수용 시설 들어가기 전 우한 교민들 탄 버스 꼼꼼히 소독
교민 버스 도착 직전, 주민이 트랙터 끌고 도로 진입 시도
350명 수용 시설로…의심증상 18명은 병원 이송
어린이 빼고 1인 1실…식사도 방에서 도시락으로 해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렵사리 귀국한 우한 교민들은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에 있는 임시 시설에서 2주간 격리 생활에 들어갔습니다.

앞서 주민들 반발이 거셌던 만큼 버스를 타고 들어온 교민들과 이를 지켜본 주민들 사이 걱정과 긴장이 교차했습니다.

이문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우한 교민들이 탄 버스가 들어옵니다.

운전석과 조수석 탑승자들은 흰 방제복과 마스크로 꽁꽁 감쌌습니다.

한 대 한 대, 윗부분부터 밑바닥, 바퀴까지 꼼꼼히 소독합니다.

짙게 선팅 된 창문 너머로 마스크를 쓴 교민들의 모습이 살짝 화면에 잡힙니다.

저만치 떨어진 곳에서는 주민들이 걱정스러운 얼굴로 이들을 바라봅니다.

인근 주민들은 마을 입구에 나와 교민들이 탄 버스를 지켜봤지만, 우려했던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버스가 소독을 마치고 수용 시설로 들어가기 전까지 현장은 마음을 놓을 수 없었습니다.

버스 도착 직전에는 한 주민이 트랙터를 끌고 도로에 진입하려다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이철용 /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주민 : 여기서 또 안 되면 그 사람들 어디로 가요? 받아들이는데, 이렇게 하면 안 된다 이거야.]

귀국한 교민 368명 중 200명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150명은 충북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어린이만 빼고 1인 1실로, 방에서 나가려면 미리 허가받고 감염을 막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합니다.

화장실이나 씻는 것은 각자 따로, 식사 역시 방에서 도시락으로 해결합니다.

외출도 면회도 없는 격리 생활.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등이 교민들과 함께 생활하며 건강 상태를 확인합니다.

체온이 오르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바로 격리 의료기관으로 옮겨지고, 그렇지 않으면 2주 뒤에 집에 돌아갈 수 있습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