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건물 외벽을 무대로 펼쳐진 우아한 '수직 춤사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부산에 있는 100m 높이 건물에서 외벽을 무대로 춤사위가 펼쳐졌습니다.

외줄에 매달린 무용수들이 건물 외벽이나 암벽에 수직으로 서서 펼치는 '버티컬 댄스'라는 공연인데요.

중력과 원심력을 이용해 마치 달 위를 떠다니는 듯한 우아한 몸짓을 선보였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호텔 외벽을 박차고 하늘 높이 뛰어오르는 무용수들.

마치 지구 중력의 6분의 1인 달을 유영하듯 느리지만 우아한 몸짓을 선보입니다.

몸짓을 따라 시간은 아주 천천히 흐르는 듯합니다.

건물 외벽이나 암벽을 무대 삼아 펼쳐지는 '버티컬 댄스'입니다.

[김동희 / 써드네이처 예술감독 : 중력과 원심력 등을 이용해서 체공 시간을 만들어내고 그 안에서 바닥에서는 할 수 없는 독특하고 아름다운 신체 표현이 가능한 장르입니다.]

등반 장비와 기술에 몸을 의지하고 중력과 원심력을 이용해 도심 하늘을 수놓는 수직 춤사위.

외줄에 매달렸을 때 몸 중심으로 전해지는 강한 중력과 공포를 이겨낸 무용수들의 몸짓에선 자유로움이 느껴집니다.

[김동희 / 써드네이처 예술감독 : 하늘과 배경에 다이빙하는 느낌으로 춤을 추고 있어요. 저희가 그런 느낌이 너무 좋아서 공연하고 또 다른 지역에서 공연하고 싶다는 생각도 많이 들고….]

높은 곳에서 펼쳐지는 공연은 관람하는 방법도 제각각, 받는 영감도 다양합니다.

[김용희 / 경남 양산시 주진동 : 뱅글뱅글 돌면서 뒤로 텀블링할 때는 약간 꽃이 몇 번 날아다니는 느낌, 꽃이 흩날리는 듯한 느낌이 좋았던 것 같아요.]

'견딜 수 없는 아름다움'이란 제목으로 부산 도심에서 펼쳐진 이번 공연은 시민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습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