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태풍 지나간 경남...불어난 물에 고립된 6명 구조
Posted : 2019-09-22 21:5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태풍이 지나간 경남으로 가보겠습니다.

경남은 18개 시·군에 태풍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불어난 물에 6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되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남 창원시 마산항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박종혁 기자!

비바람이 거세 보이는데요,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저는 지금 창원시 마산항에 나와 있는데요.

한 시간 전과 비교하면 빗방울은 많이 가늘어졌습니다.

하지만 바람은 여전히 계속 강하게 불고 있는 상황입니다.

바람이 많이 불어서인지 체감온도는 많이 내려가 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잠시 바다 쪽을 살펴보시겠습니다.

바다 쪽을 보시면 배들을 서로 밧줄로 꽁꽁 묶어놓은 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이렇게 묶어놓은 이유는 배들이 서로 부딪혀서 부서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지금 이곳 마산항은 내항인데 많은 배들이 이곳 내항으로 들어와서 태풍의 피해 있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어제부터 오늘밤 9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경남 거제에 291mm가 내렸습니다.

산청 지리산에 280.5, 산청군 시천면에 234, 남해에 277mm가 내렸습니다.

이미 어제 하루에만 100mm 이상 비가 내린 곳이 있는데요.

오늘부터 내일 아침까지 50에서 150mm 이상 더 비가 내릴 거라는 전망입니다.

여기에 태풍 근접 시간과 만조 시간이 겹치기 때문에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 산간 지역에서도 많은 비로 산사태도 우려되니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바람 피해도 신경을 쓰셔야 하겠습니다.

남해안 지역에는 내일 오전까지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35에서 45m로 바람이 예보되어 있습니다.

특히 섬 지역은 초속 50m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수도 있습니다.

바람이 강해지면서 오전 11시부터 부산과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는 여전히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또 어선 만 4천여 척은 육지로 올리거나항·포구에 밧줄로 묶는 등 피항했습니다.

유람선과 섬을 잇는 도선 그리고 여객선도65개 항로가 운항이 중지돼 여객선 등 124척도 오전부터 피항한 상황입니다.

경남 진주시 내동면 남강 인근에서는 암자에 방문했던 시민 6명이 갑자기 불어난물에 고립됐다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또 사천시 동금동에서는 건물 지붕 패널이 떨어져 길을 가던 시민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동 등 경남 지역 4곳에서는 주택 등이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또 태풍 영향으로 가로수가 쓰러지거나 도로 표지판이 쓰러지는 등 피해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경남 지역에는 내일 아침까지도 비가 예보되어 있습니다.

아무쪼록 피해 없도록 대비를 단단히 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창원시 마산항에서 YTN 박종혁[johnpar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