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풍 위치] 태풍 '링링' 목포 통과...피해 신고만 3백 건
Posted : 2019-09-07 10:02
강한 바람에 밧줄 터져 3천t급 대형 해상크레인 표류
가로수 부러지고 간판 추락…전남 피해신고 320건
섬 오가는 54개 항로 93척 여객선 운항 중단
강한 바람·높은 파도에 가두리양식장 피해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태풍이 점차 북상하면서 전남 서해안은 조금씩 태풍과 멀어지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불러서 현장 상황 들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지금은 바람이 많이 잦아든 것 같습니다. 현재 상황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지금 제가 나온 곳은 북항 부둣가인데요.

한창 거센 바람이 몰아치던 8시에 비해서 지금은 상당히 잦아든 것으로 보입니다.

빗줄기도 좀 더 약해진 상황입니다.

그래도 바다 한복판에 있는 방파제를 보면, 파도가 가라앉지는 않았다는 걸 볼 수 있는데요.

태풍이 완전히 지나가서 특보가 해제될 때까지는 해안가 출입을 자제하는 게 좋겠습니다.

방파제보다 좀 더 먼 곳에는 대형 해상크레인이 있는데요.

3천t급 해상크레인을 고정하던 줄이 터져서 저 멀리 밀려가게 된 건데, 얼마나 바람이 강했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남지역에는 모두 16개 시·군이 바다를 끼고 있는데요.

어선 총 2만7천 척이 피항 중입니다.

태풍 링링은 아침 6시에 목포와 120km까지 가깝게 접근했었는데요.

광주·전남지역 피해가 속속 집계되고 있습니다.

가로수가 부러지고 3층 건물 높이에서 간판도 떨어지는 등 피해 신고만 현재까지 3백여 건이 접수됐습니다.

현재 여객선 총 54개 항로 93척 운항이 중단됐고요.

해상교량인 천사대교와 목포대교도 아직 통행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지자체마다 미리 준비한 축제와 행사도 여럿 있었는데, 줄줄이 취소·연기되거나 축소됐습니다.

오늘 새벽에 전남 가거도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52m를 기록하기도 했는데요.

태풍이 완전히 지날 때까지는 외출을 삼가는 게 좋겠습니다.

이번 태풍에 전남 여수 거문도 해상 최대 파고가 11m를 넘어선 것으로 관측됐는데요.

특히 전남 서남해안은 해상 가두리양식장이 많아서 피해가 있지는 않을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목포 북항에서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