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충주 화학 공장에 큰불...1명 실종·8명 부상
Posted : 2019-08-31 10:0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젯밤 충북 충주 화학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큰불이 나 10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1명이 실종되고 8명이 다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윤재 기자!

아직도 불이 이어지고 있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금도 연기가 계속 피어오르고 있고, 진화작업도 이어지는 상황입니다.

불이 시작된 건 어젯밤 11시 50분쯤인데요.

큰 불길은 아침 7시쯤 잡혔지만, 잔불 정리 작업이 10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불이 난 공장은 충북 충주시 중원산업단지에 있는 접착제와 폴리우레탄 수지를 만드는 공장입니다.

공장 안에 있는 위험물이 폭발하면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폭발이 시작된 공장뿐 아니라 주변에 있던 공장 건물 두 동도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불길이 여러 곳에서 일었고, 인화성 물질도 많은 탓에 불길을 잡는데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불이 나면서 공장 근로자 가운데 1명이 실종됐고, 8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과 함께 실종자 수색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앵커]
위험 물질을 다루는 화학 공장에서 불이 났는데요.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재난문자를 보내지 않아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자정 가까운 시간에 폭발과 함께 큰불이 나서 현장 일대 하늘이 붉은빛으로 물들었습니다.

게다가 화학물질이 터지면서 폭발음이 이어졌고, 수 km 떨어진 곳까지 연기와 냄새가 퍼졌습니다.

당연히 충주 시민들은 놀랄 수밖에 없었을 텐데요.

확인 결과 충주시는 시민들에게 재난문자를 발송하지 않았습니다.

사고 현장에서 반경 1km 안에 있는 주민에게만 마을 방송이나 확성기로 안내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검출되지 않았고 냄새 역시 인체에 해가 되는 물질이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장 주변에는 민가가 없고, 심야 시간이라 오히려 시민들이 놀랄까 봐 자체적으로 결정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이윤재[lyj102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