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우조선소 1차 실사 무산...노사 대립 격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3 22:55
앵커

현대중공업 기업 분할에 이어 인수를 추진하는 대우조선해양의 조선소 실사가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노조의 저지로 회사에 입장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붉은 띠를 두른 대우조선 노조 조합원들이 조선소 정문을 막았습니다.

쇠사슬로 몸까지 묶었습니다.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의 옥포 조선소 현장 실사를 막기 위해섭니다.

강한 저항에 실사단은 정문 입구도 밟지 못했고 대화조차 나누지 못한 채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강영 / 현대중공업 전무 : 대우 노조에서 저렇게 반대를 하면 물리적으로 가능한 부분이 아녀서 어쩔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진입 자체를 원천 봉쇄한 경우니까….]

1차 현장 실사를 저지한 노조는 이번 인수합병이 구조조정으로 이어지고 지역 경제를 파탄 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재벌 몰아주기 밀실 야합이라며 합병이 무산될 때까지 저지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상기 / 대우조선해양 노조지회장 : 현대중공업 실사가 또다시 언제 어떻게 들어 올지 모르겠지만, 저희는 확고합니다. 또다시 2차 3차 현장 실사를 감행한다면 물리적 충돌을 고려하더라도….]

하지만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의 현장실사는 오는 14일까지 예고돼 있어 충돌의 불씨는 여전히 살아있습니다.

현대중공업 노조 역시 회사 분할 승인 무효를 주장하며 하루 동안 전면 파업에 나섰습니다.

또, 특수선 부분을 뺀 모든 사업장에서 부분파업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주주총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비롯해 '주총 무효화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시도에서 시작된 노사 사이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