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 '삼베수의·국화 영정'은 일제강점기 잔재
Posted : 2018-12-31 15:00
삼베 수의와 유족 완장, 국화 영정 등 우리 장례문화에 서린 일제강점기 잔재를 확인할 수 있는 전시가 열렸습니다

서울시는 내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우리 장례문화에 남아있는 일제의 식민지성을 조명하는 전시회를 내년 1월 20일까지 연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삼베로 수의를 만들어 고인에게 입히는 풍습을 전통 장례문화로 알고 있지만, 1934년 조선총독부가 <의례준칙>을 통해 관혼상제 등 우리 전통 생활양식을 일본식으로 바꾸면서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그 이전까지 우리 조상들은 생전에 고인이 입었던 가장 좋은 옷을 수의로 사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유족이 착용하는 완장과 리본, 국화로 치장한 영정 등 오늘날 보편화한 장례문화 상당수도 일제강점기의 잔재라고 지적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