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서울 올 최고 32.6℃...현충일 연휴 산발적 비

실시간 주요뉴스

[날씨] 서울 올 최고 32.6℃...현충일 연휴 산발적 비
오늘 서울 낮 기온이 32.6도까지 오르며 올해 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그 밖에 광주 34도, 영월 33.9도, 대전 33.1도, 등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8월의 한여름 날씨를 보였습니다.

기상청은 동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며 고온건조해져 서울 등 중서부와 호남 지방의 낮 기온이 예년보다 2도에서 6도가량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때 이른 더위는 현충일 연휴 첫날인 내일까지 이어지겠고, 일요일과 현충일인 월요일에는 흐린 가운데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점차 낮아질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일요일에는 건조함이 심한 경남과 전남 지방에 10~30mm의 단비가 내리고, 월요일에는 서울 등 중북부에 5mm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