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한여름 같은 불볕더위...경북 경산 35.1℃, 올 최고 기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아직 5월, 봄인데 기온은 벌써 한여름처럼 올랐습니다.

경북 경산 기온이 올해 가장 높은 35.1도를 기록했고 서울도 이틀 연속 30도를 넘었습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맑은 하늘에 강하게 쏟아지는 햇볕은 마치 한여름 같습니다.

빨리 온 더위에 암벽을 타고 떨어지는 폭포수가 반갑게 느껴집니다.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며 땀이 절로 나고 반소매와 반바지 차림이 더 어울리는 날씨가 됐습니다.

[원형선 /서울 남가좌 2동 : 갑자기 너무 더워져서 당황스러워요. 아침부터 땀 흘리고 그래서 시원하게 바람 쐬려고 여기 와 있거든요.]

전국에서 가장 더웠던 곳은 경북 경산시 하양읍으로 기온이 무려 35.1도까지 치솟았고 대구 북구도 34.3도를 기록했습니다.

서울 낮 기온도 이틀째 30도를 넘으며 7~8월의 한여름 날씨를 보였습니다.

불볕더위에 햇볕도 무척 강해 전국의 자외선 지수는 매우 높음 단계까지 올랐습니다.

아무 조치 없이 30분만 햇볕을 받으면 약한 화상을 입어 피부에 붉은 반점이 생기는 수준입니다.

[최덕순 /서울 남가좌 2동 : 너무 덥다 보니까 양산도 써야 하겠고 모자도 좀 쓰고, 갑자기 물에 뛰어들고 싶은 충동이 생겨요.]

기상청은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고 강한 일사가 기온을 끌어올리며 한여름 더위가 찾아왔다고 분석했습니다.

성급한 더위는 내일 밤늦게부터 모레 오전 사이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며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주말부터 다시 기온이 오르며 계절은 예년보다 일찍 초여름으로 넘어갈 전망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