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30년 만에 가장 따뜻한 '입동'...남산 단풍 절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휴일인 오늘은 겨울의 첫 번째 절기 '입동' 입니다.

하지만 30년 만에 가장 따뜻한 입동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단풍이 절정기에 접어든 서울 남산에는 둘레길 걷기 행사도 열리고 있습니다.

기상캐스터 연결해 현장 분위기와 날씨까지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캐스터]
네, 남산 둘레길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정말 많은 시민들이 남산을 찾은 것 같군요?

[캐스터]
제가 매번 날씨 중계를 위해 남산을 찾지만 이렇게 많은 시민들이 모인 건 올가을 들어 처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늘이 절기 '입동'이지만 낮 기온이 20도 안팎까지 오를 만큼 무척 따뜻하고, 알록달록 단풍까지 절정을 맞고 있기 때문인데요,

여기에 서울 남산에서는 한 달간 제7회 '남산 둘레길 걷기' 행사가 열립니다.

행사는 비대면과 대면 프로그램으로 나눠 진행되는데요,

남산 둘레길 7.5km를 완주하는 '프리워킹' 비대면 프로그램, 대면 프로그램으로는 공원 해설사와 함께하는 숲길·생태 투어, 요가와 러닝 등 원데이 클래스 등이 있습니다.

대면 프로그램은 안전을 위해 소규모로 진행되고,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사전 예약 후 참여하실 수 있으니까요.

이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쉽지만 온화한 가을 날씨는 오늘까지입니다.

내일은 출근길부터 전국에 5~40mm가량의 요란한 비가 내리겠고요,

산간 지역은 첫눈이 내려 쌓이는 곳도 있겠습니다.

수도권 등 전국 곳곳에는 초속 20m 이상의 소형 태풍급 돌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내일 서울의 낮 기온 12도로 오늘보다 무려 10도가량 크게 떨어지겠고, 모레부터는 한자릿수까지 떨어지며 날이 급격히 추워질 전망입니다.

슬슬 겨울 외투를 준비해야 할 때가 왔습니다.

가을이 다 가기 전에 둘레길 주변을 걸으면서 남은 가을을 만끽해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