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닷새간의 추석 연휴 시작...추석 당일 전국 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 연휴의 시작인 오늘, 내륙은 맑은 가운데 일교차 큰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포공항에는 귀성객과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다는데요,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캐스터]
네, 김포공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공항에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다고요?

[캐스터]
네, 양손에 선물 꾸러미를 든 귀성객부터 여행길에 오른 시민까지, 공항에는 계속해서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곳은 김포공항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탑승장 앞인데요,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시민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체온을 측정하고 있고요,

거리 두기 간격을 유지한 채 줄을 길게 늘어선 모습입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 한해 사적 모임 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많은 시민이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과 비교해 8.6% 늘어난 114만 명이 국내선 항공기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되고요,

특히 연휴의 시작인 오늘과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에 가장 많은 인원이 붐빌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휴의 시작인 오늘부터 월요일인 모레까지, 내륙은 대체로 맑고 일교차 큰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하지만 추석 당일인 화요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는데요,

중서부 지방의 비는 연휴 마지막 날인 수요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다행히 추석날 저녁부터는 날이 점차 개면서, 영서와 경북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오후 6시 59분, 대전 오후 6시 57분, 부산 오후 6시 50분이 되겠습니다.

즐겁고 마음 넉넉해야 할 추석 연휴지만, 코로나 확산세로 마음이 가볍지만은 않은데요,

방역수칙 꼭 준수하셔서 사랑하는 가족과 지인들의 건강,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YTN 권혜인 (hyein101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