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복 분위기 물씬...美 영상 속 1945년 9월 한반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내일은 광복 77주년입니다.

77년 전 8월 15일 한반도는 해방됐지만 일본의 항복 서명은 9월에야 이뤄졌습니다.

광복의 분위기로 물들었던 한반도의 표정을 담은 당시 미군의 촬영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군 진주를 환영하기 위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거리로 나온 시민들.

까까머리 어린이들과 한복을 입은 부인들의 들뜬 표정에선 새 시대에 대한 희망이 엿보입니다.

일본어 간판이 남아있는 번화가.

미군과 나란히 걷고 대화하는 청년들의 모습에선 35년간 억눌렸던 일제강점기 흔적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짧게 친 머리를 고불고불 말아 올린 신여성과 부모 손을 잡고 걸음을 재촉하는 아이들 모두 제법 차려입었습니다.

일본 항복 이후 한 달여쯤 지난 초가을, 서울과 부산의 풍경입니다.

지난 2013년부터 2년여 동안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서 받은 자료를 고화질로 복원한 기록영상이 공개됐습니다.

1945년 9월 8일 오후 조선총독부 건물.

마지막 조선 총독, 아베 노부유키가 착석한 가운데 하지 중장을 비롯한 미 군정 수뇌부들이 들어옵니다.

패전 직후 시도한 할복의 영향 탓인지 항복 문서에 서명하려다 말고 연신 기침을 해댑니다.

모든 서명이 끝나자 총독부 앞 게양대의 일장기가 내려가고 성조기가 올라갑니다.

제주도에서의 항복 조인식은 더 늦은 9월 28일에야 열렸습니다.

일본의 거대한 군사기지나 다름없던 제주도의 미군 상륙이 매우 신중한 작전을 거쳐 이뤄졌기 때문입니다.

미군은 일본이 항복한 이후 3주일이 지나서야 인천에 상륙했는데, 그때까지 38선 이남 지역에 대한 치안 유지를 일본군에 위임했습니다.

공개된 영상 5편에는 역사적인 기록과 함께 한발 늦게 다가온 광복의 기쁨과 자유의 열기가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YTN 김지선 (sun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