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양의 서커스 4년 만에 내한 '뉴 알레그리아'

실시간 주요뉴스

세계적인 공연 그룹 '태양의 서커스'가 4년 만에 내한합니다.

공연기획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태양의 서커스-뉴 알레그리아'가 10월 20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빅탑에서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태양의 서커스가 한국을 찾아오는 것은 지난 2018년 '쿠자' 이후 4년 만입니다.

'알레그리아'는 스페인어로 '환희, 희망, 기쁨'을 의미하며 53명의 곡예사, 광대, 가수 등이 출연합니다.

이번 작품은 알레그리아 25주년인 2019년에 무대연출, 곡예, 음악 등을 업그레이드한 버전으로 국내에는 처음으로 선보입니다.

1984년 창단한 태양의 서커스는 서커스 곡예에 연극적인 이야기에 밴드 연주, 노래, 현대 무용 등을 결합한 '아트 서커스'의 원조로 꼽힙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