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 추상화의 정신을 만날 수 있는 대규모 전시회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

학고재, 잊힌 추상화가 이봉상,류경채,강용운,이상욱,천병근,하인두,이남규 재조명
오는 2월 6일(일)까지
한국 추상화가 7인의 작품세계를 통해 우리 미술의 뿌리를 생각해보는 전시가 열리고 있습니다.

학고재는 2월 6일(일)까지 ['에이도스(eidos)'를 찾아서:한국 추상화가 7인]전시회를 엽니다.

김복기(아트인컬처 대표, 경기대 교수)가 총괄 기획을 맡은 이번 전시는 한국 추상회화의 역사를 되짚고, 잊힌 작가들의 올바른 위상을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이봉상(1916-1970, 서울)과 류경채(1920-1995, 황해도 해주), 강용운 (1921-2006, 전남 화순), 이상욱(1923-1988, 함흥), 천병근(1928-1987, 경북 군위), 하인두(1930-1989, 경남 창녕), 이남규(1931-1993, 대전) 등 7인의 작품 총 57점을 학고재 전관에서 선보입니다.

전후 서구로부터 유입된 추상회화 물결 속에서 치열한 '자기화의 몸부림'을 통해 한국적 특성을 모색한 이들이지만, 대중에게는 다소 생소한 이들입니다. 주최측은 이들이 개척한 한국적 자생의 길이 21세기에 와서 단색화가 국제무대에서 시민권을 획득하는 기적을 낳았다고 평가합니다.

전시 제목의 '에이도스(eidos)는 아리스토텔레스 철학에서 존재사물에 내재하는 '본질'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사상의 본질을 좇는 추상회화의 속성을 에이도스라는 개념에 빗댄 겁니다.
김복기 교수는 한국 추상회화의 공통분모가 '내용이 있는 추상'이라고 봅니다. 작품에 내재한 기(氣), 서체적 충동, 색채, 여백이 서구미술과 조형적 차이를 드러낸다고 강조합니다. 작가들의 생전 기록과 서로 간 교류 상황 등을 살필 수 있는 아카이브 섹션도 아트센터 지하 1층 공간에 마련됐습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