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꿈은 어떤 모습일까?...국내 첫 공감각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언제부터인가 '꿈'이란 말이 '목표'를 대신하는 단어가 돼 우리를 무겁게 짓누르고 있죠.

미술작가와 음악가, 무용가가 함께 꿈을 주제로 우리나라 첫 공감각 전시를 만들었는데요,

기분 좋은 꿈의 세계를 이승은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 'dreamer, 3:45am', 서울 롯데뮤지엄, 2022년 1월 2일까지

꿈은 어떤 모습일까요?

누구의 것이 더 길고 멋진지 비교할 수 있는 직선이 아니라. 곡선의 형태일 겁니다.

또 내가 살아온 시간이 켜켜이 쌓인 결과물입니다.

포기하지 않는 한 꿈은 끝없이 이어집니다.

[김성조 / 아티스트 그룹 패브리커 : 수많은 사건과 노력들이 있었던 것들이 계속해서 끊임없이 어떤 삶의 거름처럼 이어지는 것이 꿈의 형태이지 않나….]

잠시 이른바 물멍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빛이 잔물결에 비쳐 반짝이는 윤슬은 우리를 꿈결 같은 곳으로 이동시킵니다.

바쁜 삶 속에서 잠시 내면을 들여다보는 경험은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습니다.

[박근호 / 아티스트 그룹 사일로랩 : 꿈은 마음의 휴식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저희가 마음의 휴식을 갖거나 했을 때 자연에 가서 빛도 보고 물도 보고 하잖아요.]

꿈은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에 있습니다.

기술과 예술의 만남으로 만들어진 몽환적인 분위기의 공간은 영원한 망각의 여행인 꿈의 특성을 전합니다.

[김성필·박문석 / 아티스트 그룹 스튜디오 아텍 : 억압적이지 않고 어렵지 않고 쉽게 접근하길 바라서 환타지적으로 뭔가 표현해보자 했고 수면 중의 꿈은 굉장히 비현실적이면서도 재미있잖아요?]

공간 속에서 예술적 체험에 몰입할 수 있는 공감각 전시가 우리나라에서도 탄생했습니다.

미술작가들과 음악인 10팀이 꿈을 주제로 예술의 경계를 허물고 있습니다.

한국 홍보 영상을 계기로 널리 알려진 무용 그룹인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가 참가해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