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5단계 격상에 개신교 일각 반발...한교총 "비현실적 통제"

실시간 주요뉴스

2.5단계 격상에 개신교 일각 반발...한교총 "비현실적 통제"
오는 8일부터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각각 2.5단계와 2단계로 상향되는 것과 관련해 개신교계 일각에서는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는 논평을 통해 "지나치게 도식적인 통제 조치가 아닌가 우려한다"면서 "종교시설의 경우 자율방역과 공간 대비의 활동 인원의 수를 유동적으로 조절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2.5단계에서는 종교활동의 경우 '비대면'이 원칙이며, 대면 활동 시 20명 이내 인원만 참여할 수 있습니다.

한교총은 "개개인이 자율적으로 방역에 협력할 때 성과가 난 경험을 바탕으로, 과도한 제한을 통한 통제가 아니라 국민의 자발적 행동을 유도하는 방역 정책을 입안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신앙의 자유와 국민 일상을 정지하지 않는 방역의 모델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