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삼 재배와 약용' 농경 분야 처음 무형문화재 된다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인삼 재배와 약용' 농경 분야 처음 무형문화재 된다

2020년 09월 28일 16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인삼 재배와 약용' 농경 분야 처음 무형문화재 된다
문화재청이 '인삼 재배와 약용문화'를 신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했습니다.

2016년부터 전통 지식에 대한 무형문화재 지정이 가능해진 이후 농경 분야에서 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삼 재배법이 오랜 역사 속에서 한반도 전역에서 전승됐고, 관련 분야 연구가 활발하다는 점과 음식·설화 등 관련 문화가 전승되고 있는 점, 현재에도 농업 지식이 유지되고 있는 점 등에서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다만 전국 인삼 재배 농가에서 관련 지식이 전승되고 있고, 온 국민이 향유하고 있는 문화라는 점에서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