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거 실감나네" 실감 기술로 박물관이 살아나다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거 실감나네" 실감 기술로 박물관이 살아나다

2020년 05월 23일 17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외벽 영상 기술로 경천사 십층석탑 메시지 전달
고구려 고분 내부도 영상으로 재현…직접 체험
관람객 행동에 반응하는 조선 시대 ’태평성시도’
[앵커]
국립박물관에 처음으로 첨단 실감 기술을 이용한 상설 유물 전시관이 들어섰습니다.

평생 가보기 힘든 고구려 고분 속에 들어가 볼 수 있고, 유물을 가지고 게임 하듯 놀 수도 있습니다.

실감 기술로 우리 곁으로 확 다가온 박물관, 이승은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서유기의 모태가 된 이야기가 새겨진 경천사 십층석탑.

밤이 되자 탑에서 삼장법사와 손오공 일행이 살아나 모험을 떠납니다.

역경 속에서도 노력과 용기, 수행을 통해 깨달음을 얻으면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는 메시지가 화려한 영상으로 펼쳐집니다.

북한에 있는 고구려 고분도 직접 체험할 수 있습니다.

앞과 양옆, 천장, 네 면에 무덤 내부 영상이 비쳐 마치 무덤 안으로 들어간 것 같습니다.

고분 속을 여행하다 보면 마치 천6백 년 전 고구려인이 된 듯한 착각이 듭니다.

첨단 기술은 전시의 제약도 없앴습니다.

조선 사람들이 생각한 이상적인 도시 풍경을 담은 태평성시도가 고화질 화면으로 재현됐습니다.

옛 그림은 빛에 약해 잘 전시되지도 않고 어두운 곳에서 감상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화면 속 그림은 등장인물만 2천 명이 넘는 그림 구석구석을 보고 누르며 게임 하듯 즐길 수도 있습니다.

[이진형·/ 관람객 : 학교에서 책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VR(가상현실)로 실제로 하는 것 같아서 신기하고 재미있었어요.]

가상현실 속에서는 박물관 수장고에 들어가 유물을 마음껏 꺼내볼 수도 있습니다.

[한세린 / 관람객 : 여기 안에 진짜 있는 느낌이 나고 보는 것 같아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선보인 실감 콘텐츠 체험공간은 국립중앙박물관을 시작으로 지역 박물관에도 차례로 문을 엽니다.

[박양우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전통문화와 첨단 실감 기술이 접목함으로 인해서 새로운 형태의 한류의 지평을 열 수 있는 그런 가능성을 충분히 우리가 볼 수 있고….]

첨단 기술이 문화유산의 오래되고 정적인 이미지를 깨면서 유물을 다시 우리 곁으로 부활시키고 있습니다.

YTN 이승은[selee@ytn.co.kr]입니다.



국립중앙박물관(5월 20일부터), 국립청주박물관(5월 20일부터), 국립광주박물관(5월 21일부터) 국립대구박물관(6월 중) 디지털 실감영상관 개관.

누리집 통해 사전 예약.

경천사 십층석탑 외벽 영상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오후 8시 상영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