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불안 초조한 마음' 명상으로 극복
LIVE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불안 초조한 마음' 명상으로 극복

2020년 03월 15일 22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명상 관련 유튜브 영상·앱 이용도 증가
'차'를 매개체로 마음을 편안히 다스리는 명상
명상 관련 서적 판매, 지난해보다 30% 증가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몸과 마음이 지친 분들 많으실 텐데요.

불안하고 초조한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 집에서 혼자 할 수 있는 명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한 달 이상 계속되며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도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이 일상이 정지되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코로나 관련 뉴스를 접할 때는 불안감을 가장 많이 느꼈습니다.

이런 불안감을 달래는 방법으로 조용히 혼자 할 수 있는 명상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명상은 잡념을 걷어내고 자신의 내면에 집중해 마음의 평정심을 찾아가는 수련법입니다.

소리와 진동을 이용하기도 하는데 소리가 없어지는 순간 깊은 고요를 만나며 불안감을 잠재우는 방식입니다.

[김나연 / 명상 전문가 : 명상은 있는 감정 그대로를 좀 더 잘 알 수 있게 도와주거든요. 내가 이렇게 힘들었구나. 내가 이렇게 불안하구나. 내가 이렇게 걱정되는 구나. 라는 걸 알고 나에게 위로를 보내는 거죠.]

집에서 유튜브 동영상을 보면서 명상하는 사람들이 늘었고, 관련 애플리케이션 이용자도 증가했습니다.

[최서영 / 서울 구로동 : 환경에서 오는 불안들을 따라가지 않고 지금 여기에서 내 몸의 느낌, 내 호흡에 머무르며 편안하게 버틸 수 있는 힘을 주는 것 같아요.]

차를 마시면서 하는 명상은 '차'라는 매개체를 통해 마음을 편안하게 다스립니다.

특별한 차가 아니라 커피나 물을 마실 때도 마시는 순간 마음을 안정시키는 연습을 하면 명상의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정순희 / 차 명상 전문가 : 지금 밖으로 많이 못 나오시잖아요. 자기한테 스스로 선물을 주는 시간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싶어요. 차를 마시면서 좋은 생각을 하고.]

명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책들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광화문의 한 대형서점에서는 최근 두 달간 명상 관련 서적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쯤 늘었습니다.

[박수진 / 서울 상계동 : (결국 사람들이) 내면에서 답을 찾기 시작하는 것 같거든요. 명상을 하다가 좋았다 싶으면 주위에 전파를 하기도 하고.]

어쩔 수 없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자칫 우울해지기 쉬운 요즘, 마음을 안정시키는 명상과 적당한 운동을 병행하면 면역력을 높이는 데도 효과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YTN 김선희[sunny@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