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봉준호 "오스카상, 코피 흘리며 완성한 열정의 산물"
Posted : 2020-02-19 15:19
인터뷰 6백 회 등 열정으로 거대 배급사와 경쟁
’기생충’ 현실적인 이야기와 배우 호연으로 흥행
마틴 스코세이지 "차기작 기다리니 조금만 쉬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달성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제작진들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봉 감독과 배우들은 수상 소감과 함께 아카데미 시상식의 생생한 뒷얘기를 전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선희 기자!

아주 뜻깊은 자리가 됐을 것 같은데요.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오스카상의 주역들이 시상식 이후 국내에서 처음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등 출연 배우와 한진원 작가와 이하준 미술감독 등 스텝들도 참석했는데요.

봉 감독은 이 자리에서 오스카상에 얽힌 흥미로운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특히 오스카 캠페인 당시 할리우드 거대 배급사와 경쟁하기 위해 마치 게릴라전과 같은 특급 작전을 펼치기도 했다고 밝혔는데요.

인터뷰만 6백여 차례, 관객과의 대화도 100회 이상 하는 등 송강호 배우와 함께 코피를 흘리는 날도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기생충'이 세계적인 조명을 받는 이유에 대해서는 동시대에 이웃 어디에나 있을 법한 이야기에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가 어우러져 폭발력을 가지게 된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오늘 아침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에게 편지를 받았다며, 차기작을 기다리고 있으니 조금만 쉬라는 응원을 보내왔다며 기쁘고 감사하다는 말도 전했습니다.

배우와 스텝들도 수상 소감과 함께 시상식 뒷얘기를 풀어놨습니다.

송강호는 '기생충' 수상을 할 때마다 봉 감독을 너무 세게 껴안아 갈비뼈에 작은 금이 갈 정도였다며 이후에는 얼굴 위주로 만지며 조심하고 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박소담과 조여정, 이정은 등은 할리우드에서 한국 배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영어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자회견은 기자들의 열띤 취재 경쟁으로 질문이 계속 쏟아지며 한 시간 넘게 이어졌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내일 청와대 초청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오찬을 함께 나눌 예정입니다.

[앵커]
5백여 명의 기자들이 몰리며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고 하는데요. '코로나 19' 우려 속에서도 취재진이 많이 모였군요?

[기자]
네, 기자회견장은 내외신 기자 5백여 명이 몰리며 그야말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취재기자와 영상 기자들로 꽉 들어차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는데요.

특히 CNN과 BBC, NHK 등 외신기자들 60여 명이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습니다.

기자 회견이 오전 11시부터 시작했는데 무려 4시간 전부터 취재진이 몰렸습니다.

계속 늘어나는 취재 신청에 주최 측이 서울 시내 호텔을 모두 뒤져 가장 넓은 장소를 골랐는데도 어려움이 많았다고 합니다.

'코로나 19' 방지를 위해 기자회견장에 입장하는 모든 취재진에게 마스크를 배부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부에서 YTN 김선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