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탄소년단 소속사 "원폭투하 피해자에 상처 의도 없다" 사과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방탄소년단 소속사 "원폭투하 피해자에 상처 의도 없다" 사과

2018년 11월 14일 00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방탄소년단 소속사 "원폭투하 피해자에 상처 의도 없다" 사과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가 최근 멤버 지민의 광복절 티셔츠 논란과 관련해 원자폭탄 투하로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사과했습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내고 전쟁과 원폭 등을 지지하지 않고 반대한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또 원폭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릴 목적으로 제작된 의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음에도, 사전에 충분한 검수를 못 해 아티스트가 착용하게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소속사는 이어 원폭 피해자분들께 의도하지 않게 상처를 드린 점과 원폭 이미지와 연계된 모습에 불편함을 느끼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 유대인 인권단체 시몬비젠탈센터가 제기한 나치 친위대 문양이 담긴 의상 착용에 대해서도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