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회서 '영비법 개정안' 토론회...대기업·영화계 의견 갈려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국회서 '영비법 개정안' 토론회...대기업·영화계 의견 갈려

2017년 09월 29일 08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대기업의 수직계열화와 스크린 독과점 문제 등 영화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습니다.

한국영화기자협회 주최로 어제 오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토론회에서는 극장, 배급업계 관계자와 배우, 감독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영비법 개정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습니다.

멀티플렉스를 운영하는 CJ 그룹과 롯데그룹 등은 대기업이 극장을 포기할 경우, 안정적인 유통망 확보가 어려워져 영화 투자에 대한 리스크가 커지고, 결국 영화 투자와 제작 전체가 침체할 것이라며 영비법 개정에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반면, 고영재 인디플러그 대표와 영화 '대립군'의 정윤철 감독 등은 자유로운 시장 진·출입과 내부자 거래 방지 등을 위해 배급과 상영 분리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대로 방치할 경우 극장은 물론 영화계 전체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회 계류 중인 영비법 개정안은 대기업이 영화 상영과 배급을 동시에 하지 못하도록 분리하는 것을 뼈대로 삼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