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뉴스인] '증도가자', 세계 금속활자 역사 바꿀까?
Posted : 2017-04-13 14: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세계에서 오래된 금속활자로 공인된 활자는 고려시대인 1377년에 나온 '직지심체요절'을 인쇄한 활자입니다.

지금은 전해지지 않고 책만 남아 있습니다.

그런데 이보다 138년이나 전에 찍힌 '증도가'라는 불교 서적을 찍은 활자가 현존한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세계 금속활자 역사가 또 한번 바뀌게 되겠지요.

하지만 '증도가'를 찍은 활자라는 뜻의 '증도가자'는 7년째 진품인지를 놓고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1239년, 고려 조정이 불교 서적 '남명천화상송증도가'를 간행했고, 이 책은 보물로 지정돼 있습니다.

지난 2010년 경북대 남권희 교수가 증도가를 찍은 활자라며 증도가자를 공개했습니다.

다보성 고미술이라는 사립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던 활자였습니다.

공개 직후 학계에서는 뜨거운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정확한 연대를 추정할 수 없고, 출처와 전승 경로도 불투명하다는 것이 반론의 요지였습니다.

게다가 지금 남아있는 '증도가' 책은 금속활자로 찍은 것이 아니라 금속 활자의 복사본인 목재 활자로 찍어낸 것이라 정답을 찾기는 더 어려웠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활자에 묻은 먹 성분을 탄소 연대로 분석해 이 중 62점이 12세기에 제작된 증도가자가 맞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먹의 제작 시기가 12세기라고 해서 활자까지 당시 것이라고 할 수 없다는 반론이 제기됐습니다.

의견이 좁혀지지 않자, 문화재청은 공개 검증으로 의견을 수렴했는데요.

여기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증도가자'와 '증도가'의 서체가 서로 일치하지 않는다고 분석한 결과를 내놨고, 결국 진위 논란은 더 가열됐습니다.

오늘 문화재청은 '증도가자'의 보물 지정 여부를 결정합니다.

만약 진품으로 결론이 나 보물로 지정되면 '직지심체요절보다' 앞서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로 인정되는 것이고 전세계 역사책도 바뀌게 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