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기립과 점검 순조롭게 진행...내일 발사 '이상 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난주 기상 악화와 부품 결함으로 발사가 연기됐던 '누리호'가 내일(21일) 다시 2차 발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누리호는 발사대에 수직으로 세워진 채 종합적인 점검을 받고 있는데 현재까지 모든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윤태 기자!

[기자]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다시 발사를 앞둔 상황인데, 준비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나로우주센터에서는 발사 하루를 앞두고 누리호 이송과 기립이 모두 순조롭게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현재는 유압 계통에 대한 사전점검이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데요.

별문제가 없으면 오늘 오후 7시에는 모든 사전점검이 마무리될 계획입니다.

지난주 발사 하루를 앞두고 발생했던 산화제 탱크 레벨 센서 신호 오류도 오늘 점검에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현재 누리호는 발사대 위에 수직으로 서서 발사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입니다.

누리호의 이송과 기립 작업은 오늘(20일) 오전 11시 10분쯤 마무리됐습니다.

이송과 기립 작업은 로켓 발사 준비 중 가장 중요한 작업 중 하나입니다.

이송 작업은 오전 7시 20분부터 4시간 가까이 진행됐는데요,

종합조립동에 있는 누리호 발사체를 1.8km 떨어져 있는 발사대로 옮기는 작업입니다.

발사대에 도착한 누리호는 케이블 연결 작업과 하늘을 향해 수직으로 세우는 기립 작업까지 마쳤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오후 3시 30분 가진 브리핑에서 현재 모든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발사 당일인 내일 작업은 오전 10시부터 시작되고 정확한 발사 시각은 내일 오후 결정될 예정입니다.

[앵커]
내일 발사까지 거의 준비가 끝나가는데, 날씨가 마지막 변수라고요?

[기자]
누리호는 앞으로 이어질 점검 과정에서 큰 무리가 없는 한 내일 오후 최종 발사 시각이 결정되면 카운트 다운에 돌입하게 됩니다.

발사체 자체의 문제가 해결되면서, 마지막 남은 변수는 날씨입니다.

기체 결함 외에도 지난주 나로우주센터에 바람이 많이 불어 발사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도 있었는데요,

현재도 나로우주센터는 하늘에 구름이 끼어 있고, 연무가 짙어서 시야가 좋지 않은 상황입니다.

그렇지만 발사 전 작업에 큰 지장을 주는 풍속은 오늘과 내일 모두 약한 편이고, 장맛비 예보도 내리지 않는 것으로 수정돼 날씨로 인해 기체 발사가 어려워지진 않을 거란 전망이 우세한 상황입니다.

앞서 나로우주센터에서 로켓이 발사되는 고도에 대한 풍속, 그러니깐 고층풍도 측정했는데, 풍속이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낙뢰 가능성도 적고 바람도 약해서 이번에는 발사가 성공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