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발사체 이송 완료...오전 중 기립 작업 목표

실시간 주요뉴스

누리호 발사 D-1, 오전 7시 20분 발사체 이송
무진동 특수 차량 이용해 발사대까지 1.8km 이동
발사대 도착 후 기체 수직으로 ’기립’ 작업
[앵커]
지난주 기상 악화와 기체 결함으로 발사가 연기된 '누리호'가 내일(21일) 발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오늘은 누리호를 발사대로 옮기고 수직으로 세우는 작업이 이뤄지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기자]
네, 저는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발사를 앞두고 나로우주센터는 분주하겠군요.

지금은 어떤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까?

[기자]
조금 전 누리호가 발사대에 도착했습니다.

오전 7시 20분부터 누리호 이송 작업이 시작됐는데요.

종합조립동에 있는 발사체를 1.8km 떨어진 발사대로 옮기는 작업입니다.

꼬리 부분인 발사체 1단이 선두가 돼서 이동하는데요.

누리호 발사체 길이는 47.2m로 아파트 15층쯤 되고, 무게도 2백 톤에 달합니다.

이 육중한 기체를 나르는 방법은 무진동 특수 차량을 이용하는 겁니다.

종합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 거리 1.8km를 시속 1.5km 속도로 천천히 이동했습니다.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느리게 이동하는 이유는 발사체에 가하는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입니다.

발사대에 도착한 누리호는 '기립' 작업이 이뤄지게 되는데요.

말 그대로 바닥에 누워있는 발사체를 하늘을 향해 수직으로 세우는 작업입니다.

[앵커]
지난주에도 누리호를 기립할 때까지는 아주 순조로웠잖습니까?

그런데 이후 점검 과정에서 결함이 발생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기립 작업까지 끝난 기체는 전기 등을 공급하는 엄빌리컬을 연결하고 점검에 들어가는데요.

지난주 발사 시도 때, 이 과정에서 기체 결함이 발견됐습니다.

발사체 1단부 산화제 탱크가 문제였는데요.

산화제 충전 수위를 측정하는 '레벨 센서' 신호 점검 과정에 이상이 나타났고요.

결국, 발사체를 내려야 할 상황까지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다행히 센서 신호를 전달하는 전선과 터미널 박스 문제가 아니라 센서 자체에 이상이 생겼다는 게 확인됐습니다.

발사체 1단과 2단을 분리하지 않고 레벨 센서 내부 코어 부품만 교체했더니 문제가 해결된 겁니다.

결함에 대한 보완이 신속하게 이뤄지면서 애초 예비 일로 정해진 오는 23일 이내에 누리호를 발사할 수 있게 됐고요.

바로 내일이 발사일로 다시 정해졌습니다.

오늘 오후 기립까지 끝난 발사체에 대한 점검이 이뤄지는데요.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누리호는 내일 오후 최종 발사 시각이 결정돼 카운트 다운에 돌입하게 됩니다.

다만, 지금 고흥 나로우주센터 기상이 썩 좋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특히 지난 15일에도 발사가 하루 연기된 이유가 '강풍'이었는데요.

바람이 거세면 나로우주센터 기술진들이 높은 곳에 올라가서 작업하기가 매우 버겁기 때문입니다.

발사일에도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어서 기상 여건이 마지막까지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