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내일 이송·모레 발사 재도전...날씨가 최종 변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누리호가 결함을 보완하고 다시 발사에 나섭니다.

내일 이송과 기립을 하고 모레 오후에 발사하는 일정인데요.

내일부터 장마가 시작되기 때문에 날씨가 마지막 변수로 등장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진두 기자!

내일 이송을 앞둔 누리호 상태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누리호는 현재 조립 동에서 완성된 상태로 이송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난주 기립 과정에서 1단 산화제 탱크 내부의 레벨 센서 결함이 발견돼 발사가 중단됐는데요.

이후 점검 과정에서 레벨 센서의 코어에 문제가 생겼고 이를 연구원이 직접 점검 창 내부로 들어가 교체하면서 수리가 완료됐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기체에 부담이 갈 정도의 작업은 아니었고, 레벨 센서와 주변 다른 센서들에 대한 점검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1·2·3단 전체의 전기적인 부분들에 대해 점검에서도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돼 재발사를 21일, 모레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내일 이송과 모레 발사 과정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기자]
네 우선 누리호는 내일 오전 7시쯤 조립 동에서 나와 발사대로 이송됩니다.

이어 수직으로 기립한 뒤 점검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요.

지난주 발사에서는 이 과정에서 문제가 발견돼 모든 절차가 중단됐습니다.

발사 당일에는 발사대와 누리호 상태를 재 검검하고 날씨와 우주 물체 등을 파악한 뒤 누리호 발사 시각이 결정됩니다.

기술적인 문제가 없다면 마지막 변수는 날씨가 됩니다.

내일 제주도부터 장마가 시작돼 발사 당일인 모레는 나로 우주센터에도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인데요,

다행히 현재 예보된 비바람 정도로는 이송과 발사가 충분히 가능한 수준입니다.

하지만 항공우주연구원은 기상 상황의 변화를 예의 주시하면서 발사를 준비한다는 계획입니다.

만일 날씨 변수가 등장할 경우 발사는 예비일 23일까지는 자동 연기가 가능합니다.

지금까지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