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발사 한 달 남긴 누리호, 1단과 2단 조립 완료...위성 탑재 대기 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2차 발사 도전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2차 발사에선 성능 검증 위성을 탑재하고 우주로 향하는데, 나로우주센터는 기대와 긴장 속에서 막바지 발사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성규 기자가 현장을 가봤습니다.

[기자]
다음 달 15일 발사를 앞두고 나로우주센터는 막바지 조립에 한창입니다.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는 1단과 2단의 단 결합을 지난 12일 마쳤습니다.

엔진 작동 등에 쓰이는 화약류는 안전상의 문제로 다음 주부터 조립할 예정입니다.

[장영순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부장 : 실제 엔진 구동이나 추진 공급계를 구동을 할 때 여러 파이로 밸프가 사용됩니다. 실제로 화약 기구를 사용해서 동작을 시키고, 폭발의 위험성이 커 가능한 한 늦게 조립하는 게 원칙입니다.]

3단은 지난해 1차 발사에서 실패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산화제 탱크 문제를 보완하고 자체 조립을 끝마쳤습니다.

산화제 탱크를 하중의 1.5배까지 견딜 수 있도록 설계를 변경했고, 헬륨탱크의 고정장치가 풀리지 않도록 강화했습니다.

또 2차 발사에 쓰일 3단을 일부 분해해서 산화제 탱크 내부 보안 작업까지 마쳤습니다.

3단 상단부에 실릴 성능검증위성은 다음 주 월요일쯤 우주센터에 도착 예정입니다.

성능검증위성에는 서울대와 카이스트 등 국내 4개 대학이 개발한 큐브 위성도 장착됩니다.

여기에 더해 1.3톤의 위성 모사체를 함께 실어, 누리호의 최종 목표인 총 1.5톤 무게의 위성을 목표 궤도에 올릴 수 있는지를 확인합니다.

2차 발사에서는 성공 확률을 조금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고정환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본부장 : 저희가 몇 점 몇이라고 꼭 집어 말하긴 어려운 부분이고요. 지난번에 많은 부분이 정상적으로 동작한 바가 있었고, 문제가 된 부분은 보완했다고 말씀드릴 수 있어서 지난번보다 조금 더 성공 확률이 높아지지 않았나 조심스럽게 말씀드리겠습니다.]

누리호가 2차 발사에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자국 발사체로 자국 위성을 쏘아 올린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으로 도약합니다.

누리호는 내년 초 실제 운용할 차세대 소형 위성 2호를 탑재하고 3차 발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YTN 사이언스 이성규입니다.



YTN 이성규 (sklee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