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보다 더 센 '차세대 발사체'로 달 탐사...예비타당성 조사 돌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보다 성능이 크게 향상된 '차세대 발사체'의 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에 돌입했습니다.

차세대 발사체가 개발되면 우리나라는 달이나 화성까지 독자적으로 탐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됩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최초의 달 궤도선, KPLO!

오는 8월 미 플로리다주에서 미 스페이스X의 로켓에 실려 발사될 예정입니다.

발사 4개월 뒤 KPLO가 달 궤도에 안착하면 우리나라는 미국, 러시아 등 6개국에 이어 세계 7번째 달 탐사 국가가 됩니다.

우리나라는 더 나아가 2030년대엔 달 표면에 탐사선을 착륙시킬 계획입니다.

이때는 우리나라에서 우리 발사체에 실어서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보다 추진력이 더 뛰어난 차세대 발사체를 개발하는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차세대 발사체는 100톤급 엔진 5기로 이뤄진 1단 엔진과 10톤급 엔진 2기로 구성된 2단 엔진 등 모두 2단으로 구성됐고, 달까지 무려 1.8톤의 물체를 보낼 수 있는 추진력을 갖습니다.

기존 누리호보다 추진력과 운송 가능 중량은 늘고, 외형도 4∼7미터 커지지만, 3단에서 2단으로 단수는 줄였습니다.

[권현준 /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국장 : 단수가 줄어들면 실패 위험이 줄어들게 되고 구성품 제작 단가 일정이 다 감소해서 발사체 안전성과 경제성이 높아집니다.]

차세대 발사체에는 재사용발사체 기반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어서 이번 사업을 통해 발사체 재사용을 위한 핵심 기술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 누리호의 경우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주도로 개발이 진행했지만, 차세대 발사체는 설계부터 발사까지 항우연과 함께 국내 민간 기업이 참여합니다.

[이형진 / 인하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 종래에는 개발에 참여한 기업들이 정부에서 추구하는 다음 사업을 기다려야 했는데, 그게 아니라 (앞으로는) 기업들이 직접 연구 개발 활용을 계획하고 주도하는 형태가 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차세대 발사체 개발이 완료되면 우리나라는 지구궤도 위성뿐만 아니라 달과 화성 등에 대한 독자적인 우주탐사 능력을 확보하게 됩니다.

정부는 개발된 차세대 발사체를 활용해 2030년 첫 발사를 통해 성능을 검증하고 2031년엔 달착륙선을 발사할 계획입니다.

이번 사업에는 2023년부터 2031년까지 총 9년 동안 1조 9,330억 원이 투입될 계획입니다.

오는 11월 말쯤 예타 조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