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잘린 개구리 다리 18개월 만에 완전히 재생돼

실시간 주요뉴스

잘려 나간 개구리 다리가 18개월 만에 완벽에 가깝게 재생돼 화제다.

미국 터프츠대학은 '앨런 디스커버리 센터'의 마이클 레빈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아프리카발톱개구리 다리의 절단 부위를 약제로 감싸 다리를 재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바이오돔'이라는 이름의 실리콘 막 안에 5종의 약이 든 비단실단백질 젤을 담아 다리 절단 부위를 감쌌다. 약제는 신경섬유와 혈관, 근육 등의 성장을 촉진하는 효능이 있다. 이는 절단 부위의 상처가 흉터 조직으로 아무는 대신 재생 과정을 시작하도록 국소적 환경과 신호를 제공했다. 바이오돔은 24시간 적용됐으며 이후 18개월에 걸쳐 재생 과정이 진행됐다.

18개월의 재생 기간이 지나자, 개구리들은 물갈퀴와 발가락을 포함해 거의 완전히 제대로 기능하는 팔다리를 회복했다. 터프츠 대학의 앨런 디스커버리 센터의 연구원 니로샤 무루간은 "우리가 선택한 약이 거의 완전한 다리를 만드는 데 도움을 주었다니 매우 흥분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도롱뇽이나 게 등 재생 능력을 갖춘 동물들이 신체의 일부가 잘려 나가면 상처 부위에 '재생아'라는 줄기세포 덩어리를 형성하는 데 재 착안해 실험을 진행했다. 자연적으로 재생이 가능한 동물들은 대부분 물에서 생활한다. 이는 흉터 조직의 간섭 없이 사지 재건이 일어날 수 있도록 양수 같은 환경을 모방하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인간 등 포유류는 새로운 조직 재생으로 상처를 치유할 수 있으며, 간은 50%가 손상돼도 재생이 가능하다. 그러나 팔이나 다리를 잃으면 자연적인 재생 능력으로 회복할 수 없다.

연구팀은 추후 포유류를 대상으로 그들의 기술을 실험할 예정이다. 인간의 사지 재생이라는 커다란 목표에 다가가는 것이 팀의 최종 목표다. 이번 연구 결과는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발표됐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