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내 몸이 발전기...초음파로 정전기 일으켜 배터리 충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02 03:33
앵커

국내 연구진이 검진이나 치료에 많이 사용하는 초음파를 이용해 몸 안에서 전기를 만들어내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신체 일부 기능이 떨어져 몸 안에 의료기기를 이식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공 심장박동기나 인슐린 펌프 등은 기능이 떨어진 장기의 역할을 보완하기 위해 체내에 이식하는 대표적인 '체내 삽입형 의료기기'입니다.

하지만 이런 기기들은 배터리가 방전되면 다시 수술해 교체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뒤따릅니다.

[김상우 / 성균관대 신소재공학부 교수 : 방전될 때마다 계속 일일이 수술해서 꺼내야 하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환자는) 보통 고령인 분들이 많거든요. 사회적으로 기회비용도 많이 들어가고 환자들은 정신적, 물리적으로 고통을 받으시기 때문에….]

국내 연구진이 이런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실제 돼지 피부 아래, 연구진이 개발한 전기 발전 장치를 삽입하고 그 위에 초음파를 통과시키자 곧바로 전기 에너지가 생산되는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핵심은 초음파가 만들어낸 미세 진동입니다.

이 미세한 진동이 발전기 내부 요소들을 마찰시켜 일종의 정전기를 만든 겁니다.

이렇게 생성된 정전기는 변환 과정을 거쳐 배터리에 저장됩니다.

[윤홍준 / 성균관대 첨단소재기술연구소 공학연구원 : 전류를 형성할 수 있다는 걸 저희가 확인했고요, 이 수준은 실제 상업용 인공 심장박동기의 소비전력을 고려했을 때, 충분히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한 겁니다.)]

단 몇 분만 초음파를 몸 안으로 투과시킬 수 있다면 체내 의료 기기를 몇 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의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해놓을 수 있다는 겁니다.

연구팀의 이 발전기를 더욱 작게 만드는 연구를 이어가 상용화에도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