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모양 맘대로' 초박막 반도체 소자 개발

실시간 주요뉴스

국내 연구진이 세계에서 가장 얇으면서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초박막 반도체 소자를 개발했습니다.

서울대 이탁희 교수 연구팀은 휘어지는 플라스틱 기판 위에 10억분의 1미터, 즉 1나노미터의 분자막을 까는 기술로 기존 유기전자 소자 두께의 100분의 1에 불과한 반도체 소자를 제작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소자는 지름 2mm인 이쑤시개에 휘감을 수 있을 만큼 자유자재로 휘어지는데다, 1000회 가량 반복 휘어짐 실험에서는 85% 이상 기능도 유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진은 실용화 연구가 성공하면 손목에 차는 휴대전화나 입는 컴퓨터 등 영화 속에만 등장하던 다양한 휴대 전자기기의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에 실렸습니다.

박소정 [soju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