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D 신차 "주행거리 2,500km"...中 '전고체' 상용화도 박차

BYD 신차 "주행거리 2,500km"...中 '전고체' 상용화도 박차

2024.05.31. 오전 03:3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중국 '전기차 굴기'의 대표 주자인 비야디(BYD)가 주행거리 2,500km 하이브리드 신차를 출시했습니다.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한 국가 차원의 연구·개발 지원도 이뤄집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가 고대 진시황의 도읍지 시안에서 신차 출시 행사를 열었습니다.

5세대 하이브리드 기술을 탑재한 세단 2종을 선보였는데, 공식 주행거리가 무려 2,100km입니다.

[왕촨푸 / 비야디 창업자 : 우리의 종합 항속 거리는 기록적인 2,100km에 도달했습니다. 연료 자동차의 3배입니다.]

경쟁 차종인 테슬라 모델3(630㎞)의 3배가 넘고, 도요타 캠리(1,100㎞)와 비교하면 곱절에 달합니다.

배터리를 100% 충전에 가득 주유한 뒤 실제 장거리 주행에 나선 결과 2,500km 넘게 달리기도 했습니다.

시안-선전 구간 주행거리 "2,327.7km" 시안-장춘 구간 주행거리 "2,409.5km" 시안-하미 구간 주행거리 "2,547km"

서울-부산을 3번 왕복하고도 남는다는 뜻입니다.

판매 가격은 10만 위안 미만, 우리 돈으로 1,895만 원부터 시작입니다.

비야디 주가는 홍콩 증시에서 5.3% 선전에선 8.3% 넘게 뛰었습니다.

2003년부터 충전식 배터리와 하이브리드 엔진을 결합한 듀얼 모드(DM) 기술에 '올인'한 결과입니다.

여기에 더해 중국 당국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꿈의 배터리 '전고체' 상용화도 앞당길 계획입니다.

'전기차 굴기' 10주년을 맞아 비야디와 CATL 등 6곳에 1조 원 넘는 연구 예산이 투입되는 겁니다.

[주쓰제 / 상하이 자동차그룹 부회장 : 올해 하반기에 1세대 고체 전지를 탑재하고, 3년 안에 전고체 전지를 탑재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중국 전기차의 거침 없는 질주를 막기 위해 EU는 반 보조금 조사를 마무리 중이고, 미국은 8월부터 100%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