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차 "한반도 통일, 갑자기 온다...누가 정권 잡든 대비해야"

빅터 차 "한반도 통일, 갑자기 온다...누가 정권 잡든 대비해야"

2024.04.19. 오전 10: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빅터 차 "한반도 통일, 갑자기 온다...누가 정권 잡든 대비해야"
사진 출처 : 연합뉴스
AD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가 한반도의 통일은 갑자기 찾아올 것이라며 보수와 진보 어느 쪽이 정권을 잡든 통일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빅터 차 석좌는 현지시간 1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코리아소사이어티 주최 대담에서 "통일은 연착륙 형태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차 석좌는 "'1국가 2체제'나 30년에 걸친 점진적인 통합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은 항상 위기 후 균형, 다시 위기 후 균형과 같은 역사를 거쳐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문제는 정부가 한국 국민이 통일에 대비하도록 하고 있느냐"라고 지적했습니다.

차 석좌는 한반도 통일이 북한 세습 정권의 종말 또는 북한 주민에 대한 중국의 국경개방 등 2개 방식으로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