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케이블카 사고로 1명 사망..."180여 명 공중에 고립"

튀르키예 케이블카 사고로 1명 사망..."180여 명 공중에 고립"

2024.04.13. 오전 10: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튀르키예 남부 지역에서 케이블카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현지 시간 12일 오후 6시쯤 튀르키예 남부 안탈리아 외곽 휴양지에서 운행되던 케이블카의 한 캐빈이 철탑과 충돌해 캐빈에 타고 있던 승객들이 산비탈로 떨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54세 튀르키예 남성 한 명이 숨지고, 키르기스스탄인 1명 등 7명이 다쳤다고 튀르키예 국영 아나돌루 통신이 전했습니다.

부상자 중 2명은 어린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케이블카 전체 시스템이 정지되면서 다른 케빈에 타고 있던 200명에 가까운 승객들이 공중에 고립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무히틴 보제크 안탈리아 시장은 성명을 통해 다른 캐빈에 탄 승객 184명이 고립됐다며 구조 활동을 위해 야간 투시경을 갖춘 헬기를 파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케이블카는 지중해 코냐아알티 해변에서 튀네크 테페 정상을 오가는 시설로, 안탈리아 광역자치정부가 운영합니다.

이날은 이슬람 명절인 이드 알 피트르(라마단 종료 후의 명절) 연휴 마지막 날로, 이 기간 해안 휴양지에는 가족 단위 인파가 몰리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