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리가 여성 심판, 카메라와 충돌해 피투성이…'응급 수술'

라리가 여성 심판, 카메라와 충돌해 피투성이…'응급 수술'

2024.02.27. 오전 09:5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라리가 여성 심판, 카메라와 충돌해 피투성이…'응급 수술'
ⓒ마르카 SNS
AD
스페인 프로축구에서 여성 심판이 카메라에 얼굴을 맞아 크게 다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더선 등에 따르면 26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베니토 비야마린에서 열린 레알 베티스와 아틀레틱 클럽 빌바오의 2023-24시즌 라리가 26라운드 경기에서 부심을 맡은 여성 심판 과달루페 포라스가 중계 카메라와 충돌했다.

전반 13분 베티스 공격수 에세키엘 아빌라가 선제골을 넣자 포라스 부심은 이를 확인한 뒤 자리로 돌아갔다. 그때 아빌라의 골 세리머니를 촬영하던 중계 방송사 DAZN의 클로즈업 4K 카메라와 부심의 얼굴이 부딪혔고, 그는 순식간에 피투성이가 됐다.

베티스 구단 관계자들이 포라스를 들것에 눕혀 구급차에 싣고 인근 병원으로 향했다. 경기가 오래 지연된 끝에 대기심이었던 올게라스 카스테야노스 심판이 포라스를 대신했다. 경기가 재개된 후 베니토 비야마린에 있던 관중들은 포라스를 향해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포라스는 '상처를 동반한 심각한 안면 외상'을 진단받고 응급 수술에 들어갔으며 현재는 수술을 마치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테랑 라리가 심판인 에두아르도 이투랄데 곤잘레스는 "카메라가 가지 말아야 할 곳으로 향했다"며 하비에르 테바스 리그 회장에게 카메라맨들과 대화해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