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인공지능, 세계 일자리 40%에 영향 미칠 것...불평등 심화"

IMF "인공지능, 세계 일자리 40%에 영향 미칠 것...불평등 심화"

2024.01.16. 오후 4: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IMF "인공지능, 세계 일자리 40%에 영향 미칠 것...불평등 심화"
YTN
AD
IMF(국제통화기금)가 인공지능(AI)이 전 세계적으로 사람의 일자리 약 40%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밝혔다.

IMF는 14일 발표한 '인공지능과 일의 미래' 보고서에서 개발도상국보다 선진국에서 인공지능이 사람의 일자리에 끼치는 영향은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IMF의 분석에 따르면 선진국의 경우 일자리의 약 60%가 인공지능의 영향을 받게 되지만 신흥국은 40%, 저소득 국가는 26%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경제발전이 선행되지 않으면 인공지능을 이용해 생산성 향상 등의 경제적 혜택을 끌어낼 만한 경제 인프라와 고급 인력을 갖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간이 지날수록 인공지능을 이용해 더욱 앞서나가는 선진국과의 격차가 더 커지고, 이는 국가 간 불평등을 더 악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인공지능은 국가 간뿐 아니라 같은 나라에서도 부의 불평등을 심화할 우려가 크다.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노동자들은 생산성과 임금이 증가하는 반면, 활용하지 못하는 노동자는 도태될 수 있다는 뜻이다.

아직 경험이 부족한 비숙련 노동자가 인공지능을 적절히 이용하면 빠르게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은 이미 많은 연구에서 지적된 바 있다. 따라서 새로운 기술과 문화에 적응을 잘하는 젊은 노동자는 인공지능이 제공하는 기회를 더 쉽게 잘 이용할 수 있는 반면, 나이 든 노동자는 인공지능 환경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자신의 블로그에 보고서 내용을 언급하며 "전 세계 정부가 인공지능의 영향에 대응하기 위해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 재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고 전했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