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운동, 뇌·척추 질환 환자들의 재활에 효과"

"잠수운동, 뇌·척추 질환 환자들의 재활에 효과"

2023.12.10. 오전 06: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수영이나 수중걷기 등 물속에서 하는 운동은 건강뿐만 아니라 재활치료에도 활용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호주에서는 아예 잠수를 해서 하는 운동이 뇌나 척추를 다친 환자들의 재활에 도움이 된다고 해 전문가들이 왜 그런지 연구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

류제웅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사람들이 수영장에서 스쿠버 장비를 착용하고 물속으로 들어갑니다.

잠수를 한 뒤에는 덤벨을 양손에 들고 달리거나,

양발에 무거운 링을 걸고 다리 벌리기 운동을 합니다.

또 바닥을 힘차게 밀치며 푸시업을 하고,

수중 짐볼을 주고받으며 순발력 운동을 하기도 합니다.

모두가 뇌나 척추를 다쳐 재활운동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데미안 제이미슨 / 잠수재활치료 참가자 : 등 수술 4번을 비롯해 온몸에 40번 정도 수술을 했습니다. 한 때는 희망을 전혀 찾을 수 없어 매우 힘들었습니다.]

제이미슨 씨는 1년 전부터 이 운동을 해왔는데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합니다.

[데미안 제이미슨 / 잠수재활치료 참가자 : 이제는 더 기분이 좋고 더 힘이 나고 먹기도 더 잘하고 잠도 더 잘 잡니다.]

이 운동으로 효과를 봤다는 환자들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이제 전문가들은 왜 잠수운동이 뇌와 척추 질병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지 밝혀내려 하고 있습니다.

[케이드 데이비슨 / 남호주대 수석 연구원 : 환자들의 잠수운동을 통해 우리는 뇌와 몸의 상호작용을 완전히 다른 차원에서 살펴볼 수 있을 겁니다.]

물론 이 운동의 효과를 확신하지 못하거나 위험성마저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릴리 코첸 / 호주 물리치료협회 : 잠수운동은 많은 참가자들에게 유용하고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굳이 머리를 물 속에 넣을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하지만 이 운동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측에서는 그동안 만 번 이상을 진행해 단 한 번도 사고가 없었다고 강조합니다.

물론 잠수운동에 문제가 없는 환자들이어야 합니다.

이 치료법은 이제 호주와 뉴질랜드 전역으로 점차 번지고 있습니다.

YTN 류제웅입니다.

영상편집 : 이영훈







YTN 류제웅 (jwr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