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구촌 이상 고온..."12만5천 년 만에 가장 덥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상고온 현상이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에 걸쳐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 5월부터 매달 기상 관측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하면서 올해는 12만5천 년 만에 가장 더운 해가 됐습니다.

신웅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구 반대편인 호주는 지금 여름이지만 더워도 너무 덥습니다.

현지시간 9일에는 12월 평균 기온인 섭씨 25도보다 15도 높은 40도를 기록했습니다.

이상고온으로 온열 질병은 물론 산불 위험성까지 커지면서 정부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앤서니 앨버니지 / 호주 총리 : 2023년은 역사상 가장 더운 해입니다. 매년 기록이 경신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호주 정부는 기후 변화에 맞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칠레에서도 최근 35도 이상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부터 5년간 무더위로 569명이 사망했습니다.

기상 관측상 가장 더웠던 2016년의 12월 기온 37.3도를 곧 넘어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아르날도 주니가 / 칠레 기상학자 : 칠레 중남부 지역의 기온이 전반적으로 올라가고 있습니다.]

기후변화를 연구하는 비영리단체 클라이밋 센트럴은 최근 1년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화 전보다 1.32도 높아 '가장 더운 12개월'로 기록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유럽연합의 기후변화 감시기구인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연구소도 지구의 월별 평균 기온이 5~11월까지 6개월 연속으로 매달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12만5천 년 전 마지막 간빙기 이후 올해가 사상 가장 뜨거운 해가 됐다는 것입니다.

지속적인 화석 연료 사용이 지구 온난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 가운데 적도 부근의 수온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는 엘니뇨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YTN 신웅진입니다.


영상편집 : 윤용준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