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스라엘군 칸 유니스 공격 3~4주 계속할 듯"

실시간 주요뉴스

"이스라엘군 칸 유니스 공격 3~4주 계속할 듯"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남부 최대 도시인 칸 유니스 공격 작전이 앞으로 3∼4주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이스라엘 국방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현지시간으로 9일 미국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이 관리는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에서 상당한 진전을 봤으나, 남부 칸 유니스에서의 작전은 "이제 막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또 칸 유니스 작전 이후에도 고강도 전면전 단계가 추가로 3∼4주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관리는 향후 전쟁 일정과 관련해 이스라엘이 이달 말 고강도 전면전 단계 작전을 끝내면 미국은 만족할 것이지만, 이스라엘은 1월 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미국 행정부와 이스라엘 정부의 의견 차이는 이런 고강도 전면전 단계 마무리 일정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7일 이스라엘군이 칸 유니스에 대해 전면 공세에 들어가자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통화해 민간인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관리는 미국이 이스라엘에 대해 "제동을 걸거나" 확고한 작전 중단 시한을 제시하지는 않았으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지적했다고 전했습니다.

존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보 수석 부보좌관도 7일 애스펀연구소 주최 안보포럼에 참석해 "우리는 이스라엘에 확고한 시한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그것은 우리의 역할이 아니며 그들의 분쟁"이라고 말했습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