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속옷 차림으로 무릎 꿇은 남성 수십 명...SNS서 영상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

이스라엘 군인들에게 체포된 남성들의 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하면서 이들이 하마스 대원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7일(현지 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확산하고 있는 이 동영상엔 남성 수십 명이 속옷만 입은 상태로 손이 뒤로 묶인 채 땅에 무릎을 꿇고 있다.

이들은 천으로 눈이 가려지거나 도로에 앉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스라엘군이 이들을 트럭에 태우고 어디론가 데려가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해당 영상에는 촬영 장소는 가자지구라는 설명이 붙어 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들이 이스라엘군에 투항한 팔레스타인 남성들로, 하마스 대원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가자지구 북부 지역 대부분을 점령한 뒤 남부지역으로 작전을 확대한 이스라엘군은 아직 투항한 하마스 대원이나 동조자에 대해 언급은 하지 않고 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