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호랑이 입에 저게 뭐야?"...파키스탄 동물원서 다리 훼손된 시신 발견

실시간 주요뉴스

파키스탄 펀자브주 바하왈푸르시에 있는 동물원의 호랑이 우리 안에서 남성 한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6일(현지시간) CBS 뉴스 등에 따르면 정부 고위 관계자인 자히르 안와르는 언론에 "동물원과 굴을 청소하던 직원들이 (호랑이가) 입에 신발을 물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며 "이후 우리 안을 살펴보다 시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우리의 평가는 이것이 미친 짓으로 보인다는 것"이라며 "분별 있는 사람이라면 굴에 뛰어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굴 뒤에 계단이 있는데 아마도 거기서 뛰어내렸을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현장에 출동했던 구조대원은 AFP통신에 "피해자의 다리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며 "그가 누구인지, 어떻게 거기에 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시신은 몇 시간 된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남성은 우리 안에 있던 호랑이 네 마리로부터 공격 받은 것으로 보인다. 동물원 측은 직원들 중 결원이 없다며 숨진 남성을 외부인으로 보고 있다.

해당 동물원은 펀자브주 야생동물 보호국이 운영하고 있으며 입장료는 성인 기준 18센트(약 2,400원)다. 홈페이지에는 "현대적인 울타리 안에 사자, 호랑이, 하이에나 등이 있다"고 적혀 있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