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마스 대원 1명당 민간인 2명꼴 사망"...이, 민간인 피해 인정

실시간 주요뉴스

"하마스 대원 1명당 민간인 2명꼴 사망"...이, 민간인 피해 인정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대원 1명당 민간인 2명꼴로 사망했다며 민간인 피해를 인정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스라엘 고위 당국자는 현지시간 4일 열린 브리핑에서 하마스 대원 사망자 수가 약 5천 명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한 질문에 "이 수치가 대략 맞는다"고 답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2대 1의 비율이 나쁘지 않다는 말은 아니다"라면서도 하마스가 핵심 전략으로 민간인을 '인간 방패'로 세우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지난 10월 7일 전쟁 발발 이후 지금까지 1만5천900명이 사망했으며 대부분 여성과 어린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최영주 (yjcho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