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옌볜서 백두산 호랑이·표범 일주일간 같은 장소 출몰

실시간 주요뉴스

북한, 러시아와 접경인 중국 옌볜에서 야생 백두산 호랑이와 동북 표범이 이례적으로 같은 장소에 출몰했다.

연변 라디오 TV 등 현지 매체를 인용한 연합뉴스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지린성 옌볜 자치주 훈춘시 반스진의 변경 마을 도로에서 몸길이 2m가량인 백두산 호랑이 한 마리아 인근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이어 같은 달 27일 같은 지점에서 유유히 걸으며 먹이를 찾는 듯한 동북 표범 한 마리도 포착됐다.

이와 관련해 야생 동문 전문가는 “야생 호랑이와 표범은 영역 의식이 강해 같은 장소에 출몰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 생태 환경 개선에 따라 서식 및 생존 공간이 양호해진 영향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현지 경찰은 겨울철 먹잇감이 부족해진 야생 호랑이와 표범이 민가에 출현할 수 있다며 출몰 지점에 경고 안내판을 세우고 사고 예방과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달 8일과 9일 헤이룽장성 하얼빈시 이란현 다롄허진 농촌 마을에 야생 백두산 호랑이가 잇달아 출몰, 소 두 마리를 물어 죽였다.

같은 달 23일 무쓰시 하이칭 파출소 CCTV에 얼음이 언 우수리강을 가로질러 밀림 속으로 사라지는 호랑이 모습이 포착됐고, 29일에는 헤이룽장성 무단장시 쑤이양의 한 야산에 누워 있다 달아나는 호랑이가 목격되기도 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