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스라엘, 가자 전면 공습..."하루 사망자 100명 넘어"

실시간 주요뉴스

"교전 재개 하루 만에 100명 넘게 사망"
이스라엘 "하마스가 먼저 휴전 협정 파기"
하마스 "휴전 파기는 미국과 이스라엘 책임"
[앵커]
휴전이 깨지자마자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전역 2백여 곳을 공습해 하루 만에 사망자가 100명을 넘었습니다.

카타르와 이집트 등이 다시 중재에 나섰지만, 레바논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북부를 공격하는 등 긴장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이집트 접경지역 라파의 한 아파트가 잿더미가 됐습니다.

휴전이 깨지자마자 이스라엘의 미사일이 날아들었습니다.

[모하메드 오드완 / 가자지구 주민 : 저와 동생이 대피하고 형의 집에 물건을 챙기러 가는데 이스라엘이 아침에 집을 폭격했습니다.]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의 병원에도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죽거나 다친 사람들이 밀려들었습니다.

[아쉬라프 알-케드라 / 가자지구 보건부 대변인 : 휴전이 끝나고 3시간 만에 33명이 순교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습니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에 따르면 교전 재개 하루 만에 백 명 넘게 숨지고, 수백 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풀어주기로 한 여성인질 10명을 석방하지 않고 로켓 공격을 하는 등 먼저 협정을 파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론 레비 /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 : 가자지구의 하마스 테러조직이 협정의 주요 조건을 파기했고 이스라엘 지역에 먼저 로켓을 쐈습니다.]

하지만 하마스는 이스라엘과 미국 측에 휴전 파기 책임을 돌렸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을 만나고 태도가 돌변했다는 겁니다.

[오사마 함단 / 하마스 대변인 : 어제 이스라엘이 전투를 재개하고 싶었던 건 확실합니다. 중재자들이 여러 제안을 하고 우리가 3가지를 수용했는데도 이스라엘 측이 매번 거부했습니다.]

카타르와 이집트 등 주변국들이 다시 중재에 나서고는 있지만, 긴장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당장 레바논 남부의 친이란 무장세력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북부 접경지역을 드론으로 공격했습니다.

[하산 파들라 / 헤즈볼라 의원 : 레바논이 이스라엘의 표적에서 벗어나거나, 가자지구의 일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앞서 7일간의 휴전 기간 동안, 하마스는 이스라엘인 80명과 외국인 25명 등 인질 105명을,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수감자 240명을 석방했습니다.

아직 하마스에 억류 중인 인질은 137명가량으로 추정됩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